정치 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훈식 의원 "우리나라에서도 글로벌 스타트업 탄생하길"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3/12/12 [21:07]
▲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의 글로벌 개방성 확대를 위한 입법과 정책과제' 토론회 후 기념촬영  © 아산뉴스


국회 유니콘팜, '스타트업의 글로벌 개방성 확대' 주제로 토론회

"다양한 업종, 인재, 자본 함께해야 스타트업 생태계 성장할 수 있어"

 

 국회 유니콘팜 (공동대표 강훈식 · 김성원 국회의원)과 아산나눔재단 · 스타트업얼라이언스 ·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 ·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은 지난 11 일 오전 국회도서관 소회의실에서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의 글로벌 개방성 확대를 위한 입법과 정책과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이전에 진행된 '스타트업코리아 ! 정책제안발표회'의 후속행사로 심도있는 논의가 필요하다는 국회와 업계의 요청에 부응해 마련됐다 .

 

유니콘팜 공동대표인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현장에 참석해 "우리나라에 많은 스타트업 지원정책이 있음에도 아직까지 글로벌 스타트업이 왜 탄생하지 못하는지 고민이 많다"며 "지난주 , 초기 유니콘팜에서 발의했던 공유차를 위한 주차장을 활성화하는 주차장법이 통과됐는데, 오늘을 계기로 글로벌 개방성에 대한 실천적인 논의를 통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입법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첫 번째 발제를 맡은 서효주 베인앤드컴퍼니 파트너는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 글로벌 개방성 진단 및 주요 이슈'를 주제로 발표했다 . 그는 "한국 스타트업 생태계는 아직 정부 주도 내국인 중심으로 활성화된 생태계"라고 지적하며 "글로벌 개방성이 확대될 경우 세원·IP의 해외 이전 등 고려해야 할 사항이 있겠으나, 오히려 지금은 개방성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가며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는 ▲ 절차와 규제의 완화 ▲ 지원 프로그램의 구성 및 퀄리티 제고 ▲ 인식 개선 및 인프라 고도화 등 개선 과제들을 실행할 수 있는 컨트롤 타워 체계의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두 번째 발제에서 김성훈 법무법인 미션 대표 변호사는 "스타트업은 '본투글로벌' 한 존재"라며 , 글로벌 시장으로 비즈니스를 확장하려는 본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입법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김 변호사는 "외국인투자촉진법 개정을 통한 법인 설립에 필요한 최소 자본금 요건 명확화 및 국내 송금 절차 간소화, 국내 자본의 해외 진출을 가로막는 벤처투자법상 출자제한율 단계적 축소 또는 폐지 등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어진 종합토론에서는 김선우 STEPI 중소 · 벤처 기술혁신정책연구센터장이 좌장을 맡아 글로벌 개방성 확대를 위한 입법 개선 방향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가 이어졌다 .

 

정진욱 시어스랩 대표는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에 있어 네트워크와 자본이 중요하다"며 , 해외에 한국계 벤처캐피탈이 자리잡고 자본과 네트워크를 확보할 수 있도록 정부가 중장기적인 정책을 펼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해외 창업가 교류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운영하는 것은 한국 시장의 우군을 확보하는 장기적 전략이 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

 

김영덕 은행권청년창업재단 디캠프 대표는 "진정한 의미에서의 글로벌 개방성은 개별 스타트업만이 아니라 투자자, 지원기관 등 모든 생태계 플레이어들의 해외 진출이 활발해지는 것"이라며 "이를 위한 정책적 환경이 뒷받침돼야 한다” 고 강조했다.

 

덧붙여 김 대표는 "외국환거래의 번거로운 절차 및 비효율의 개선, 국내 펀드의 경우 국내 기업에만 투자해야하는 제약 조건 등의 완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실리콘밸리에 닥친 투자 혹한기가 오히려 국내 스타트업 투자 자본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박재영 국회 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은 중소벤처기업부 스타트업코리아 종합대책을 언급하며 "정부는 해외창업에 대해서도 동등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해당 기업의 ‘국내 기여도’와 ‘지배력’ 등을 평가한다고 밝혔는데, 그 평가 기준을 어떻게 설정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논의가 지속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

 

마지막으로 강기성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정책과장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시행하고 있는 다양한 글로벌 지원 정책을 언급한 뒤 해외 투자뿐만 아니라 지사 설립, 네트워킹 등 현지 지원을 포함한 내용의 정책 시행 가능성을 시사했다 .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2/12 [21:07]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강훈식 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