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오세현 시장, '아산사랑상품권' 가맹점 확보 동분서주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0/02/20 [08:00]
▲ 오세현 아산시장이 한 주유소에 들러 아산사랑상품권 이용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아산뉴스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코로나19' 임시생활시설 운영 여파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본격 드라이브를 걸었다.

 

오세현 시장은 지난 19일 아산 지역화폐인 아산사랑상품권 가맹점 신규가입을 원하는 지역 상인들을 찾아 상품권 가입 신청서를 받았다.

 

같은 날 오전 '아산시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브리핑'을 통해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녹일 핵심 대책으로 역대 최대 규모 지역화폐 발행을 발표한데 이어 직접 현장에서 가맹점 모집에 나선 것.
 
오 시장은 관내 모종동에 위치한 GS칼텍스 통일주유소에서 가입 신청서를 받고 가맹점에 부착하는 스티커를 전달했다.

 

또 온양온천전통시장 덕산한의원과 코리아퍼스트 헤어샵 등을 찾아 가맹 신청서를 받고, 활발한 상품권 이용을 당부한 뒤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듣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산사랑상품권 가맹점 가입으로 지역 주민들은 10% 할인 발행한 상품권을 구입해 주유비 부담을 덜고, 주유소는 카드 수수료 등을 절감하게 됐다. 
 
아산시는 상반기 중 아산사랑상품권 100억원을 10% 할인해 발행한다. 지난해 발행한 상품권은 총5억 원 규모로, 상반기에만 작년 대비 20배를 발행하는 셈이다.

 

가맹점은 현재 350개에서 2월말까지 2000개로 늘린다. 주요 전통시장, 지중해마을 등으로 한정됐던 사용처가 시내 전 지역, 생활밀착형 점포로 대폭 확대된다.
 
판매점과 환전소는 기존 4개소에서 44개로 늘리고, 하반기에는 모바일 상품권을 도입해 200억 원을 추가로 발행해 사용 편의성을 더욱 높일 예정이다.
 

오 시장은 "그동안 아산사랑상품권이 주요 전통시장과 일부 지역에서만 통용돼 다소 불편함이 있었는데 이제 다양한 업종, 다양한 점포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 중에 있다"며 "주민들은 저렴하게 상품권을 구매하고 가맹점은 수수료 없이 환전할 수 있어 지역경제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역화폐 운영 성과를 분석한 연구결과물을 토대로 산출한 결과, 우리 아산시에서 지역화폐 100억 원을 발행하면 파급효과는 약 300억 원에서 365억원으로 예상된다"며 "아산사랑상품권은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녹이는 강력한 무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20 [08:00]  최종편집: ⓒ 아산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아산시농협조합운영협의회
온양농협 송악농협 인주농협 탕정농협 배방농협 음봉농협 둔포농협 영인농협 선도농협 염치농협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