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문대, 교내 화장실에 '레드카드' 비치…불법 카메라 탐지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4/06/11 [13:24]
▲     © 아산뉴스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전공 동아리 ‘PRIS’, 불법 촬영 예방 캠페인 

 

 선문대학교(총장 문성제)가 교내 불법 촬영 범죄 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진행한다.

 

선문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전공 동아리 ‘PRIS’(회장 김나영)는 지난 5월, 재학생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 범죄 인식과 불법 카메라 단속 신뢰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시행한 바 있다.

 

설문 결과, 대다수 학생이 불법 촬영 범죄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었으나, 대처 방안이나 교내 카메라 단속에 대한 정보는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PRIS는 불법 촬영 예방과 안전한 캠퍼스 환경 구축을 위해 교내 화장실에 ‘레드카드’를 비치했다. 레드카드는 반투명한 빨간색 카드로, 휴대폰과 함께 사용해 불법 카메라를 탐지할 수 있다. PRIS는 레드카드 사용법을 설명하는 포스터와 불법 촬영 피해 시 대처 방안이 기재된 스티커를 교내 곳곳에 부착했다.

 

▲ 교내 불법 촬영 범죄 예방 캠페인을 기획한 선문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전공 동아리 PRIS<사진=대학제공>     © 아산뉴스

 

한편 선문대 학생지원팀은 매 학기 보안 전문 업체와 함께 캠퍼스 내 불법 촬영 카메라 단속을 해왔다. 현재까지 불법 촬영 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다.

 

지도교수인 박한나 교수(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는 “캠페인을 통해 불법 촬영 예방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학생들의 문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캠페인을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지도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11 [13:24]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선문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