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명노봉 의원 "불용액 발생은 최소화, 징계를 위한 감사는 지양"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4/06/19 [14:11]
▲  아산시의회 명노봉 의원이 제249회 제1차 정례회 중 행정사무감사를 펼치고 있다.   © 아산뉴스

 

 아산시의회 명노봉 의원은 지난 18일, 제249회 제1차 정례회 중 진행된 2024년 행정사무감사에서 ‘과도한 순세계잉여금과 시설관리공단의 특정감사 문제점’을 지적했다.

 

명 의원은 기획예산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2023년 순세계잉여금은 2094억 원으로 지난 몇 년간 계속 증가하고 있다. 순세계잉여금이 늘어난다는 것은 시민들에게 돌아가야 할 행정서비스가 부족했다는 의미"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집행부로부터 가장 많이 듣는 얘기가 '예산이 부족해서 사업추진이 어렵다'는 말"이라면서 "향후 예산 편성 시에는 사업별 집행잔액을 참고해 실질적으로 필요하고 긴급한 사업에 예산이 우선 반영되도록 신경 써 달라"고 주문했다.

 

또 "보수적인 세수 예측과 사업부서의 불용액이라 하더라도 총괄부서가 실질적으로 주관해야 할 몫"이라면서 "순세계잉여금의 발생 사유를 철저히 분석하고 관리해 재정운영의 효율성과 건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산시시설관리공단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는 최근 소속 직원의 징계와 관련해 ▲근무 중 휴대폰 사용 ▲안전체조 불참 ▲동료 직원 근무행태 보고 ▲정치중립의무 위반 등을 사유로 파면 조치한 것은 과한 처분이 아닌지를 물었다.

 

명 의원은 "징계 당사자가 본인 비방에 대해 이의 제기를 한 건이고, 공단 직원은 근로기준법상 노동자에 해당돼 정치적 의사표현이 보장돼야 한다"면서 "징계 당사자와 공단 감사팀과의 오랜 시간 반복된 갈등에서 비롯된 이번 징계로 근로자의 밥줄을 끊는 것은 중립적인 입장에서 보더라도 과한 부분이 있다"고 안타까워했다.   

 

명 의원은 끝으로 "우리 모두가 다 같은 시민이다. 징계를 위한 감사로 억울한 사람을 만들지 말자"면서 "조직의 관리자들이 직원들과의 원만한 소통으로 갈등을 해소하고 건전한 조직문화를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19 [14:11]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