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미진 의원 "달라진 게 없다… 전동킥보드 무단방치 여전"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4/06/19 [14:15]
▲  신미진 의원이 제249회 제1차 정례회 중 행정사무감사를 펼치고 있다.   © 아산뉴스

 

"포트홀 도로 땜질식 보수, 낡은 차선 등 민원 빈발"

 

 아산시의회 신미진 의원은 지난 18일, 제249회 제1차 정례회 중 진행된 행정사무감사에서 사전에 자료 요청했던 도로 보수 사업을 언급하며 질의를 시작했다.

 

신 의원은 “포트홀 도로를 땜질로 보수처리를 해 사고 위험이 많다는 민원을 많이 받는다”며 “절삭 기계를 사용해 깎아낸 후 아스콘으로 포장하는 방식으로, 늦더라도 정확하고 제대로 된 보수처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로 민원이 재차 발생한다면 철저하게 자료 재검토를 요청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민원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는 차선도색의 건을 언급하며 “차선 도색은 향후 5년 이상 지속될 수 있도록 보수 공수를 해야 하는데, 요즘 인건비와 재료비가 비싸다는 말만 줄곧 한다”며 “처음 공사를 시행할 때 지속력 높은 재료를 사용했다면, 재보수 과정 없이 예산이 절감되었을 부분이다. 실과에서는 이러한 부분까지 세심하게 신경 써달라"고 주문했다.

 

신 의원은 또 제244회 임시회에서 발의했던 ‘아산시 개인형이동장치이용안전증진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언급하며 “아산시는 조례 개정 심사 당시 무단 방치된 이동장치 건에 대한 견인 계획과 견인 업체와의 협의 등 개선 의지를 표했지만, 현재 실질적으로 달라진 게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아산시 행정에서 시민들의 생명을 담보로 한 예산 2200만 원을 확보하지 못했다는 게 씁쓸할 따름”이라며 “본예산은 시기상 늦고 예비비를 세워서라도 업체와의 협약을 통해 방치된 킥보드 견인 조치가 우선돼야 한다. 경찰서에 협조 공문을 보내 중‧고등학교와 사고 밀집 지역 중심으로 집중 단속을 요청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사업 부서의 잦은 설계변경으로 인한 사업비 증가와 관련해서는 신 의원은 “사업 계획단계부터 면밀한 사전 검토로 설계변경을 최소화해 예산을 절감할 방안을 모색해 달라”고 주문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19 [14:15]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