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의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안정근 의원 "통곡의 집 건립 중단…첫 출발부터 문제"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4/06/20 [19:10]
▲  아산시의회 안정근 의원이 18일 문화유산과를 상대로 행정사무감사를 펼치고 있다.   © 아산뉴스


"역사박물관, 시간이 지나면 애물단지로 전락할 수도"

 

 아산시의회 안정근 의원은 지난 18일, 제249회 제1차 정례회 중 진행된 문화유산과 행정사무감사에서 '통곡의 집' 건립 중단과 '역사박물관' 건립사업을 언급하며 행정의 무사안일주의를 강하게 비판했다.

 

안 의원은 '통곡의 집 건립사업'이 중단된 것에 대해 "애당초 주차장 부지에 건축물을 세우려 했던 것이 문제였다"며 "사업의 성공 여부를 떠나 첫 단추부터 잘못 끼운 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행정에서 안일하게 공모사업을 신청하는 바람에 사업 예산이 공중분해 된 것이나 다름없다"고 질타했다.

 

또 "행정을 믿고 따르는 게 의원의 도리라고 생각했는데 결과가 이렇게 되니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안 의원은 "이 사업은 이순신 장군과 관련한 새로운 콘셉트 '백의종군로'를 위해 계획된 사업이었다"며 "하나의 콘텐츠가 사라진 상황에서 이를 대체할 만한 구상안을 반드시 만들어 오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역사박물관 건립과 관해서는 "아산시에 역사박물관이라는 공공건축물이 들어오면 처음에는 호응이 대단할 것"이라고 운을 뗀 뒤 "그러나 다른 지자체의 사례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수요가 점점 줄어드는 추세다. 330억이라는 거액의 예산을 들여 짓더라도 시간이 흐르면 애물단지로 전락할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안 의원은 이어 "역사박물관이라는 네이밍을 고집하고 그 프레임에 갇혀서 이곳의 공간 활용 방안에 대해서는 이렇다 할 논의가 없다"면서 "다양한 방면에서 충분한 논의를 거쳐 공간 활용 방안을 모색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6/20 [19:10]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