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체육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상공간 원격협업 국산화…제조공정 디지털화 가속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03/09 [07:52]
▲ 충남 VR·AR제작거점센터 ‘XR EVENT STUDIO’ 시연 모습     © 아산뉴스

 

 -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 한기대와 XR인력육성 협약 -


 충남도와 아산시가 후원하는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VR‧AR제작거점센터)이 외국 솔루션에 의존해왔던 ‘가상공간 원격협업 3D아바타 활용기술’ 국산화에 성공해 국내 제조공정 디지털전환 가속화가 기대된다.

 

충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하 진흥원)과 한국기술교육대학교 LINC+사업단(이하 한기대)은 지난 8일 원격 가상공간에서 ‘디지털전환 및 가상융합기술(XR) 인재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진흥원이 지난해 지역 가상증강현실(VR/AR)업체인 디지포레(대표 박성훈)를 지원해 개발한 원격협업 플랫폼 ‘XR EVENT STUDIO’를 활용한 것으로 국내 공공기관 최초로 비대면 가상융합기술(XR)이 적용됐다.

 

코로나19로 대면회의가 어려운 상황에서 그동안의 화면과 음성만을 이용한 화상회의 또는 교육에서 벗어나 실제 크기의 가상공간에서 다양한 제품의 상호작용(인터렉션) 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진흥원은 한기대와 협업해 산업현장에서 3D아바타 가상현실 기술을 전문 인력양성을 위한 교육에 우선 활용할 예정이다. 실제 올해부터 충남 지역의 자동차 분야의 재직자 및 구직자 직무교육에 이 기술이 적용된다.

 

한편 충남도와 아산시는 콘텐츠산업 발전을 위해 콘텐츠기업지원센터, 글로벌게임센터, VR‧AR제작거점센터와 입주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09 [07:52]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