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농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산시농업기술센터, 벼 조기 건답직파 현장 연시회 개최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04/28 [07:46]
▲ 벼 건답직파 시연 장면     © 아산뉴스

 

 아산시농업기술센터(소장 김정규)가 27일 아산시 배방읍 구령리에서 김부성 충청남도농업기술원장, 이종수 한국쌀전업농충청남도연합회장, 박광호 한국농수산대학 교수, 직파재배농가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벼 조기 건답직파 현장 연시회를 개최했다.

 

2020 농업전망(한국농촌경제연구원) 및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29년까지 농가인구는 33만 명 감소(2020년 224만 명 → 2029년 191만 명), 65세 이상 고령 농가인구 비율은 9.5% 증가(2020년 46.2% → 2029년 55.7%)가 예상된다. 따라서 벼농사에 있어 육묘, 이앙 등 악성 농작업의 생력화를 통해 농업경영비 절감 및 인력난 완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시는 농촌 노동력의 양적 감소와 질적 저하에 대응하기 위해 벼 직파·생력재배기술(벼 직파, 드문모심기 등)을 지속 보급해오고 있으며, 아산시 직파·생력재배단지 조성 규모는 2015년 13농가 23ha를 시작으로 2020년 현재 245농가 711.5ha에 이른다.

 

이번 현장연시회에서는 트랙터용 건답직파기를 이용해 마른논에 볍씨를 점파하는 건답직파 기술과 논 레이저 정밀균평기술, 왕우렁이 활용 제초기술 등을 선보였다. 다양한 직파방법이 있으나 보편적으로 관행 이앙재배에 비해 직파재배의 노동력은 약 25% 내외로 절감되며, 생산비는 약 5~10% 내외 절감된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기존 벼 건답직파 방식은 잡초성벼(앵미)와 잡초관리의 어려움, 5월 하순 파종 시 비가 자주 내리는 문제점 등으로 우리지역에서는 재배면적이 늘지 않고 있으나, 논 정밀균평을 기반으로 4월 하순 건기에 마른종자를 파종하고 출아 전 비성택성제초제처리 및 입모 후 왕우렁이 투입을 통한 조기 건답직파 방식을 이용하면 재배안정성이 확보돼 재배면적도 다소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기존 무논직파, 담수직파에서는 조류 피해를 경감하기 위해 종자철분코팅을 실시하고 있는데, 건담직파는 파종 후 복토를 해주는 방식으로 종자철분코팅을 하지 않아도 되는 이점이 있다.

 

한편, 올해 아산시 벼 직파·생력재배단지 조성규모는 280농가 1000ha며, 시는 건답직파, 무논직파, 드론담수직파, 레이저 정밀균평, 종자코팅기술 등 다양한 직파관련 신기술을 중점 발굴 확산해 2029년까지 아산시 전체 벼 재배면적 8847ha의 약 1/3인 3000ha까지 확대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벼 직파재배기술 관련 문의사항은 아산시농업기술센터 농업기술과 식량작물팀(041-537-3822)에서 상담받을 수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28 [07:46]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