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문대, 사할린동포 어르신에 감사의 카네이션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05/09 [17:45]
▲ 선문대 학생들이 사할린 동포 어르신들에게 감사의 카네이션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선문대 제공>     © 아산뉴스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 학생들이 어버이날을 맞아 천안·아산 지역에 거주하는 사할린동포 어르신들의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아드렸다.

 

2021년 4월 현재 전국 사할린 한인 영주귀국자는 약 2500명으로 충남에서는 천안, 아산, 서천 지역에 218명의 거주 중이다.

 

선문대 사회봉사센터(센터장 윤운성)는 유학생을 포함한 재학생 30여 명과 함께 사할린 동포 어르신들을 위한 어버이날 기념식을 준비했다. 사회봉사센터는 카네이션 코사지를 처음 보는 유학생들을 위해 만드는 법을 교육하고, 200여 개를 제작했다.

 

행사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어버이날 기념식은 취소하고 대상 어르신 151명 중 10명만 초대해 소규모로 진행됐다. 기념식에 참석하지 못한 141명의 어르신은 재학생이 소수로 조를 편성해 가정을 방문하며 카네이션과 미역, 떡 등의 선물을 전달하고 사랑의 마음을 전했다.

 

호논 미포지조 주레스(국제관계행정학부, 2학년, 아프리카)는 “자녀들과 떨어져 계신 어르신들을 찾아뵙고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면서 부모님 생각이 많이 났다”면서 “한국의 ‘어버이날’을 맞아 자녀가 그리운 어르신들과 유학 생활로 엄마, 아빠가 그리운 내가 서로 따뜻한 마음을 전할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였다”고 소감을 밝혔다.

 

윤운성 센터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사할린동포 어르신을 다 같이 모시고 제대로 대접해 드리지 못해 안타깝다”면서 “고국으로 돌아와 연고도 없는 어르신들에게 선문대 학생들의 따뜻한 마음이 전해졌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사할린동포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계획을 밝혔다.

 

선문대는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사할린 동포 어르신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이어갈 예정이다. 대학혁신지원사업의 하나로 사할린 한인 이주 역사 특강 ‘나는 대한민국 사람입니다’를 개최할 예정이며, 사할린 현지 동포를 위한 한국어 교육 지원 방안을 계획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5/09 [17:45]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선문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