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명수, "아동학대 갈수록 심각… 근본대책 마련해야"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05/10 [16:00]
▲     © 아산뉴스


 11일 ‘입양의 날’을 앞두고 양부모의 학대로 16개월 영아가 숨진 ‘정인이 사건’이 발생한 지 7개월 만에 또다시 입양아동 학대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 이명수 의원(국민의힘·충남 아산시갑·사진)이 5월은 아동의 달이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아동의 권리가 중요시 되고 있는 상황에서, 제2의 정인이 사건 등 아동학대가 갈수록 늘어나고 있다”며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과거 무관심 또는 상대적으로 덜 민감했던 아동학대 사건이 점차 우리사회에서 민감해진 사안으로 바뀌어 각 정부부처에서도 아동학대 관련 전담팀을 운영하는 등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미흡하다”며 “아동학대는 대부분 사건이 끝난 이후 뒤늦게 밝혀지는 경우가 많다. 이렇듯 사회적으로 크게 대두되었을 때만 일시적이고 단발적인 관심이나 땜질처방으로는 아동학대의 근본적인 문제해결이 될 수 없다”고 하며 지속 가능한 대책을 요구했다.

 

보건복지부에서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아동학대 사례 건수는 1만여 건에서 3만여 건대로 폭증했다. 아동학대 발생장소는 가정 내에서 발생한 사례가 2019년 기준 2만4000여 건(79.5%)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 중 ‘해당 아동의 가정 내’에서 발생한 사례가 2만3000여 건(77.5%)이었다.

 

이에 이 의원은 “아동학대는 어린이집·학교 등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지만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곳이 ‘가정 내’라는 점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만큼 친부모든 양부모든 가정 내에서 ‘아이를 부모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왜곡된 생각 때문에 아동학대가 발생하는 것”이라며, “아동에 대한 정의가 과거와는 많이 달라졌다. 독립된 주체로 인식해 아동의 권리와 존엄성 등을 보장해 하나의 인격체로 인정받아야 한다”며 아동에 대한 체계적인 부모교육과 사회적 인식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아동학대는 범죄다. 범죄라는 인식을 사회적으로 공유하고, 아동학대 신고 접수와 함께 조사 및 수사를 착수해 범죄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며 “내년이면 어린이날 100주년이 되는 상황에서 하루빨리 아동학대가 근절돼야 한다. 소중한 아이들이 국가의 미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아동학대 예방·근절을 위한 포부를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5/10 [16:00]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명수 의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