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미경 의원, 어린이놀이시설 '스마트 인증화' 도입 촉구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05/11 [20:46]
▲  아산시의회 조미경 의원이 어린이놀이시설과 버스승강장관리시스템 관련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 아산뉴스

 

 - 승강장 관리카드시스템 도입 위한 버스승강장 전면 실태조사도 -

 

 어린이놀이시설의 스마트 인증 도입과 버스승강장 관리시스템 구축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아산시의회 조미경 의원은 11일 제229회 제1차 본회의에서 어린이 놀이시설 스마트 인증도입의 필요성과 버스승강장 정비를 위한 실태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조 의원은 "급변하는 시대적 흐름에 스마트한 젊음의 도시 아산시의 행정이 시민들의 뒤처진 일상을 대변하고 있지는 않은지 두 가지 예를 들어 이야기하려 한다"며 첫 번째로 ‘아산시 어린이놀이시설 스마트 인증화 도입’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행정안전부 어린이 놀이시설 안전관리시스템 자료에 의하면 어린이시설 안전관리법에 의한 아산시 안전관리 대상 어린이 놀이시설은 587개소이고, 관리 주체의 책임으로 안전교육과 정기검사는 2년에 1회 이상 실시하며 이상이 있을 시 안전진단을 받아야 하고 사고배상 책임보험가입은 의무, 매달 1회 이상 자체 안전점검실시를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그러나 실과에서 제출한 아산시 놀이시설 현황과 안전관리 서류 일체가 행정안전부의 어린이 놀이시설 안전관리시스템과 상이하다"며 "제출된 서류의 아산시 어린이 놀이시설은 448개소이고, 수기로 된 자체 안전점검표의 서식도 제각각"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관리주체에게 몇 번의 보험가입 독촉 공문을 보냈지만 '실행하지 않는 현장에 대해 방법을 찾고 있다'는 행정부의 답변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냐"며 "각기 다른 자체 점검은 안전진단으로 이어지기 어려운 상황을 대변하고 있지 않냐"고 지적했다.

 

아울러 "2019년부터 어린이 놀이시설 스마트 인증화 도입을 요구해왔다"며 "'어린이가 안심하고 뛰어 놀 수 있는 놀이공간 확산'을 위한 어린이 놀이시설의 스마트 인증화를 도입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조 의원은 두 번째로 '아산시 버스승강장 정비계획 및 승강장 관리카드 시스템 도입을 위한 전면적인 아산시 버스승강장 실태조사'를 요구했다.

 

조 의원은 "아산시 버스승강장은 총 1549개소로, 이용자가 많지 않은 노후화 된 승강장은 시민들의 자발적인 신고가 없으면 시설 정비가 거의 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아산시는 2020년 11월, 서류상 최초로 버스승강장의 전면적인 안전전검을 실시하여 40개소 합동점검을 통해 1549개소 승강장 중 7개소에 대해 조치완료 결과를 내놓았다"며 "보여주기식 요행을 바라는 행정, 교통약자와 시민을 외면하는 행정이 아니냐"고 꼬집었다.

 

조 의원은 끝으로 "아산시 버스정보 시스템의 승강장과 본 의원에게 서류로 제출한 버스승강장 현황표가 다른 것을 행정부에서는 인지하고 있는지, 현재 실행 중인 버스 승강장의 깨,깔,산,멋 뷰티풀 아산 조성계획은 왜 원도심지만 진행을 하는 건지 의문"이라며, 아산시 버스승강장 정비계획 및 승강장 관리카드 시스템 도입을 위한 전면적인 아산시 버스승강장 실태조사를 거듭 요구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5/11 [20:46]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아산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