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문대, 사할린 한인들의 역사 '나는 대한민국 사람입니다' 특강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05/26 [17:40]
▲ 사할린 이주 동포에 대한 ‘나는 대한민국 사람입니다’ 주제의 특강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선문대>  © 아산뉴스

 

 선문대학교는 26일 학생회관 글로컬라운지에서 외국인 유학생을 포함한 30여 명의 재학생이 참석한 가운데
사할린 이주 동포에 대한 '나는 대한민국 사람입니다'주제의 특강을 개최했다.

 

특강은 천안 사할린 동포 한인회장인 심창태 회장과 독립기념관 한국 독립운동사 연구소의 김명환 연구원 순으로 진행됐다.

 

심창태 회장은 특강에서 일제 강점기 시절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된 한인들의 역사와 생활상에 대해 소개했다.

 

특히 해방 이후에도 귀국하지 못하고 70세가 넘어서 고향 땅에 뼈를 묻고 싶어 온 사연과 그로 인해 사할린에 자녀들과 떨어져 그리움이 클 수밖에 없는 사연과 현재 처한 문제와 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했다.

 

이어서 진행된 김명환 연구원은 일제 강점기 한인의 남사할린 이주와 강제 동원, 귀환 과정의 고난 등을 전하면서 한·러 수교를 통한 영주 귀국 등 역사 사실에 대한 고증을 덧붙이면서 일본에서 사할린 한인 귀환 운동을 펼친 박노학 선생의 활동을 소개했다.

 

특강에 참가한 박미영 학생(상담심리사회복지학과, 3학년)은 “일제강점기 사할린주로 강제 동원돼 돌아오지 못한 이주 동포들의 이야기를 직접 들으니 강제이주 된 애환의 역사를 통해 평화와 조국의 소중함을 알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운성 센터장은 “사할린 역사 특강을 통해 대학생들이 역사의식과 자긍심을 높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고국으로 돌아와 연고도 없는 어르신들에게 선문대 학생들의 따뜻한 마음이 전해졌으면 한다. 앞으로 사할린 동포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특강은 대학혁신지원사업의 하나로 진행됐으며, 특강을 진행한 사회봉사센터에서는 특강에 이어서 사할린 동포 어르신 대상 컴퓨터 활용 교육, 충청남도 사할린 동포 영주 귀국자 초청행사 안내 지원, 사할린 현지 동포를 위한 한국어 교육 지원 방안을 계획 중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5/26 [17:40]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선문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