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선문대 유학생, 일손 부족한 농가 찾아 '구슬땀'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05/30 [16:23]
▲ 선문대 재학생들이 한 포도 농가 앞에서 봉사에 참가하기 위해 모였다.<사진= 선문대 제공>     © 아산뉴스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탕정농협과 손잡고 일손 돕기에 나섰다.

 

농촌 인구 감소와 고령화로 농가 일손이 부족한 가운데 코로나19 장기화로 외국인 근로자의 입국이 제한되면서 농가에서는 영농철 일손 구하는 데 고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선문대는 29일 외국인 유학생을 포함한 재학생 160여 명이 아산 탕정면에서 포도나무 순지르기와 신창면에서 오디 수확 작업에 손을 보탰다.

 

농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손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렇게 일손 돕기에 나서줘 감사하다”면서 “학생들의 정성이 보태져 올해는 풍년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탕정농협의 이한경 조합장은 “영농철마다 일손이 부족한 때에 매번 선문대 사회봉사센터의 지원과 학생들의 적극적인 동참에 감사드린다”면서 “농가의 반응도 좋은 만큼 지역의 대학과 주민이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확대해 지역사회가 발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문대 사회봉사센터(센터장 윤운성)는 농촌 일손 돕기 외에도 ‘지역 농산물 구매하기 캠페인’ 등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5/30 [16:23]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선문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