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사업 '순항'…아산 9월 27일 입주자 모집 공고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1/08/30 [18:46]
▲ 충남형 더행복한주택 조감도     © 아산뉴스

 

  입주 후 두 자녀 출산 시 임대료를 내지 않고 거주할 수 있는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이하 충남행복주택)’이 순풍에 돛을 달고 순항 중이다.

 

아산 첫 사업은 견본주택을 마련해 입주자 모집을 서두르고 있고, 당진 등 5개 시군 현장에서도 첫 삽을 뜨고 건설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30일 도에 따르면, 충남행복주택은 주거비 부담이 적은 주택 공급을 통한 결혼 및 출산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해 도가 민선7기 출범과 함께 추진 중인 저출산 극복 핵심 사업 중 하나다.

 

도는 브랜드명을 ‘충남 꿈비채’로 정한 건설형 915호와 매입형 100호 등 총 1015호의 충남행복주택을 내년까지 공급할 계획이다.

 

건설형 중 아산 첫 사업은 최근 견본주택을 마련, 다음 달 6일 일반에 공개한다.

 

배방읍 북수리 일원 아산배방월천지구 공동주택 2블럭에 위치한 이 아파트는 2만 5582㎡의 부지에 건축연면적 7만 2440㎡, 지하 2층, 지상 8∼25층 규모다.

 

공급 면적별 세대는 36㎡형(옛 18평) 60세대, 44㎡형(옛 20평) 180세대, 59㎡형(옛 25평) 360세대 등 총 600세대다.

 

30일 현재 공정률 60%를 기록 중인 아산 첫 사업은 다음 달 27일 입주자 모집 공고를 낸다.

 

이어 10월 11∼25일 입주 청약 신청을 받고, 내년 1∼2월 당첨자를 발표하며, 같은 해 7월 입주를 시작한다.

 

천안시 사직동 28호 규모의 충남행복주택은 내년 7월 준공을 목표로 파일공사와 흙막이 설치를 마무리했다.

 

당진시 채운동에 100호 규모로 내년 12월 준공하는 충남행복주택은 흙막이 설치와 사토 반출을 진행 중으로, 공정률 5.3%를 기록하고 있다.

 

서천 군사와 홍성 내포, 예산 주교 등에 25호, 75호, 87호 규모로 건설 중인 충남행복주택도 내년 8∼10월 준공을 목표로 흙막이 설치 및 사토 반출 등을 진행 중이다.

 

매입형 중에서는 천안 10호, 보령 3호, 서산 7호 등 20호에 대한 공급을 마쳤다.


이 중 천안 두정동 매입형 입주자의 경우, 지난해 12월 입주 10여 일 만에 자녀를 출산하며 충남행복주택 첫 임대료 감면 수혜자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매입형 잔여 80호 중 4호는 매입을 마치고 입주 중이며, 76호는 주택 매입을 추진하고 있다.

 

충남행복주택 보증금은 3000만 원∼5000만 원으로 표준임대보증금과 비슷하고, 월 임대료는 크기에 따라 9만 원, 11만 원, 15만 원이다.

 

충남행복주택은 특히 입주 후 한 자녀를 출산하면 임대료의 50%를, 두 자녀 출산 시에는 100%를 감면받게 된다.

 

거주 기간은 기본 6년에 자녀 출생에 따라 10년까지 연장할 수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8/30 [18:46]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