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 110개 도민 제안, 도·시군 사업으로 추진
 
서영민 기자   기사입력  2021/09/01 [15:56]
▲ <충남도청 전경>     ©아산뉴스

 

 - 2022년 도민참여예산 공모 통해 110개 사업 선정·136억 투입 -

 

  충남도는 2022년 도민참여예산 제안 공모를 통해 110개 사업을 선정, 내년 13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도민참여예산은 예산의 투명성과 민주성을 확보하기 위해 예산 편성과 집행 과정에 주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올해 공모에는 414개 사업이 접수돼 도와 시군 심사, 민관예산협의회 심사 등을 거쳐 1차로 121건을 추렸다.

 

이어 일반 도민과 도민참여예산위원 및 시군 주민참여예산위원 온라인 투표 등을 통해 3개 분야에서 110개 사업을 최종 선정했다.

 

분야별 사업 및 예산은 △도 정책사업 13건 53억 4700만 원 △시군 주민 생활 밀착 사업 40건 70억 원 △읍면동 풀뿌리 소규모 사업 57건 12억 7600만 원이다.

 

선정 사업 제안자의 시군별 인원은 예산 28명, 보령 18명, 당진 14명, 아산 13명, 홍성 10명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분야별 주요 사업을 보면, 도 정책사업으로는 △폐플라스틱 수거 지원 △청년 생태계 조성 △안전속도 5030 준수 발광형 표지판 설치 △플랫폼 배달노동자 및 특수고용 노동자 산재보험료 지원 등이 선정됐다.

 

시군 주민 생활 밀착 사업으로는 △공주 걷고 싶은 아름다운 제방길 조성 △당진 충남형 보살핌 경제를 위한 ‘돌봄편의점’ △보령 다둥이 엄마들의 자존감 높이기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읍면동 풀뿌리 소규모 사업으로는 △보령 생활공구 대여소 운영 △아산 용기있는 충남인 프로젝트 △예산 행복나눔 폐가구 리폼 사업 △홍성 백야 김좌진 장군 테마 벽화 사업 △부여 노인회관 어르신 등을 위한 감투밥상(공유부엌 현대화 사업) △당진 소들평야에 바지바람 일으키는 아배들의 열정 △금산 백년의 인생길 조성 △서산 한뫼무지개마을 오케스트라 등이 꼽혔다.

 

이번 선정 사업들은 도의회 예산안 심의·의결을 거쳐 내년 예산으로 반영돼 추진될 예정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9/01 [15:56]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