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농업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다가오는 추석… 벌초 안전주의보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09/03 [11:02]
▲     © 아산뉴스

 

 아산소방서(서장 김장석)가 추석 벌초시기를 앞두고 예초기 사고, 벌 쏘임, 뱀물림 등 각종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예초기 사용 시에는 작업 반경을 설정해 사람들의 접근을 막아야 하며, 작업 전 장갑 ‧ 보호안경 등 안전 장구를 착용하고 기구 사전점검을 통해 사고를 예방해야 한다.

 

또한, 벌초나 성묘 시 긴 팔 ‧ 긴 바지를 착용해 야생 벌레, 진드기, 뱀, 벌 등으로부터 몸을 보호하고 풀밭에 앉거나 눕는 행동을 삼가야 하며, 벌레나 진드기가 들어갈 수 없도록 소매와 바지의 끝을 잘 여미고 무릎까지 오는 긴 장화를 착용해야 한다.

 

벌에 쏘이지 않으려면 벌초 시작 전 적당히 떨어진 곳에서 흙을 뿌리거나 긴 막대 등을 이용해 벌집이 있는지 확인 후 작업을 해야 하며, 어두운색의 옷을 입어야 하고, 벌을 자극하는 진한 향의 화장품과 향수 사용은 피해야 한다.
 
독사에 물렸을 때는 우선 뱀이 없는 곳으로 이동해 119에 신고하고, 물린 부위는 흐르는 물에 씻어낸 후 심장보다 아래로 해야 독이 심장으로 퍼지는 것을 지연시킬 수 있다. 또한 온찜질은 해서는 안 되며, 얼음찜질은 통증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9/03 [11:02]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