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환경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향대, 본격적인 메타버스 강의 시대 눈앞
 
아산뉴스   기사입력  2021/09/23 [19:30]
▲ 이설아 KBS 기상캐스터 강의에서 학생들이 메타버스 가상현실 공간에서 수업에 참여하고 있다.<사진=대학제공>     © 아산뉴스


 - 2021-2학기 메타버스 기반 정규 교양강좌인 ‘피닉스 열린강좌’ 운영 -


 순천향대(총장 김승우)가 이번 2학기 정규 교양강좌인 ‘피닉스 열린강좌’를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운영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피닉스 열린강좌는 사회 각계각층의 저명인사를 초청해 재학생이 올바른 인생관을 확립할 수 있도록 돕고자 마련된 교양강좌다.

 

특히 이번 학기는 총 15주 중 4주 동안 디지털 미디어에 친숙한 MZ세대 재학생들에게 메타버스 가상공간을 활용한 수업을 제공함으로써 학습 동기와 흥미를 유발하고 가상의 대학 캠퍼스에서 연사와 수강생이 같은 공간에 모여 실제 강의를 진행하는 듯한 느낌을 주어 학생들의 수업 몰입도를 높이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이번 학기 메타버스를 활용한 피닉스 열린강좌에 초청된 연사는 △탁재형 방송 PD(비일상의 힘, 여행), △김물길 화가, 여행작가(컬러풀한 여행, 아트로드) △이설아 KBS 기상캐스터(기상 캐스터의 날씨 이야기) △권일용 전 프로파일러(범죄제도) 총 4명이다.

 

이번 23일 강좌에선 이설아 KBS 기상캐스터가 ‘기상캐스터의 날씨 이야기’를 주제로 특강에 나섰다.

 

이설아 기상캐스터는 “KBS 기상캐스터가 된 지 벌써 20년이 다 되어가지만, 아직도 이 분야의 전문가가 되기 위해 스스로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며 “성공을 위한 1만 시간의 법칙처럼 여러분들도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마침내 원하는 꿈을 이뤘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승우 총장은 “메타버스를 통한 강의는 기존의 온라인 플랫폼과 달리 아바타를 통해 참여하기 때문에 학생들의 수업에 대한 흥미를 높이고, 교수자와 학생의 소통 능력을 향상시키는 효과가 있다”며 “우리 대학은 향후 위드 코로나에 대비하기 위해 메타버스를 활용한 교육플랫폼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는 2021학년도 신입생 입학식, 소담소담(소통·상담) 페스티벌을 비롯해 최근 신입생 모집 입시설명회 등을 메타버스로 개최해 화제가 됐다.

 

또한 증강현실, 가상현실을 활용한 전공실습 강의, 3way 방식의 O2O하이브리드 강의 중계 시스템을 구축했으며, 메타버스를 교양 및 전공 강의, 학생 커뮤니케이션과 동아리 활동 등을 위한 핵심 플랫폼으로 활용해 본격적인 ‘메타버시티(Meta-versity)’ 건학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9/23 [19:30]  최종편집: ⓒ 아산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천향대학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